컬렉션: 한국

처음에 찰스 랭 프리어는 단순한 형태, 여백이 있는 장식, 조선 시대(1392-1910) 손잡이 없는 찻잔의 단색 유약을 보고 한국 도자기의 매력에 이끌렸습니다. 그는 한 때 고려의 궁정과 불교 사원, 귀족 계층의 사택을 장식했던 고려 왕조(918-1392) 청자를 포함시키며 소장품의 범위를 늘려갔습니다. 같은 귀족 후원자들은 지금은 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세 점의 드문 소품처럼 우아한 불교 회화를 의뢰했습니다.

프리어는 남은 생애의 마지막 12년 동안 대략 130점의 고려 자기와 80점의 조선 도자기를 비롯해 거의 500점의 한국 예술품을 구입했습니다. 프리어 미술관이 1923년 문을 열었을 때 프리어가 소장한 한국 예술품은 품질과 역사적 범위 면에서 견줄 데가 없는 것으로 여겨졌습니다.

이 컬렉션의 예술품을 훑어보다 »

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: English Español 简体中文